"코로나 극복" 중부발전, 한가위 맞이 행복나눔 앞장
"코로나 극복" 중부발전, 한가위 맞이 행복나눔 앞장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09.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생산물 구매로 소상공인 매출 증대 및 취약계층 지원 
16일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이 보령중앙시장을 방문해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에 전달할 지역농산물과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다.(제공 중부발전)
16일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이 보령중앙시장을 방문해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에 전달할 지역농산물과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다.(제공 중부발전)

 

[건설이코노미뉴스]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9월 17일까지를 '추석맞이 행복나눔주간'으로 정하고, 전사적인 나눔봉사활동을 펼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곤경에 처한 장애인, 독거노인 등 지역의 소외된 이웃과 침체된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사업소가 참여하는 다각적인 봉사활동을 추진하여 약 2억1000만원 상당의 물품과 성금을 전달한다.

본사 봉사단은 보령 전통시장을 방문하여 지역농산물과 생필품을 구매하여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에 전달하고, 보수가 절실한 취약계층 생활시설을 찾아 필요물품 전달과 개선공사를 시행한다.

보령발전본부와 신보령발전본부 봉사단은 지역 소상공인 품목을 구매하여 발전소 주변지역 300여 가정에 방역 마스크와 생필품을 전달하고, 직접 참여하는 환경정화활동도 펼친다.

서울발전본부 봉사단은 소외된 저소득층 가정 350가구를 발굴해 농산물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한다.

또 세종발전본부 봉사단은 지역화폐를 활용한 취약계층 지원으로 1석 2조 나눔활동을 펼치며, 인천발전본부 봉사단은 전통시장과 지역아동센터 등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방역활동을 실시한다.

이외에도 신서천발전본부 봉사단은 발전소 주변 24개 농어촌 마을에 생필품 지원과 더불어 환경정화활동을 실시하고, 제주발전본부 봉사단은 지역 취약계층 200가구에 김치나눔을 펼친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취약계층의 명절쇠기가 더욱 어려워졌고, 이 지역의 경기침체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추석 맞이 행복나눔 활동'이 지역의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향후에도 지역사회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