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대주택 활용 재난피해가구 지원
LH, 임대주택 활용 재난피해가구 지원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0.0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브리지, 소방청과 협업...전국 재난구호시설 8곳 설치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희망브리지(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화재 등 재난피해가구를 위해 재난구호시설 8곳을 설치하고 10월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재난구호시설은 LH임대주택에서 화재, 지진 등 재해로 인해 급히새로운 거주공간이 필요한 입주민을 위한 임시 거주시설로, 전용면적 40㎡(투룸) 이상 규모의 임대주택 공실을 활용해 마련된다.

지난 8월, LH와 희망브리지는 경기 용인 국민임대단지에 1호 재난구호시설을 마련했으며, 현재까지 전국에 8개소를 설치했다.

특히, 재난피해가구가 즉시 입주 및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4인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각종 생활가전과 취사용품이 비치돼 있다.

재난구호시설은 별도 보증금 및 임대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되며, 입주 시 전기료 등 사용료만 납부하면 된다. 거주는 최장 한 달까지 가능하다. 

LH는 희망브리지와 함께 소방청과도 협력해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생활지원자금(30~50만원) △심리 상담 등 프로그램까지 연계·지원해 다각도에서 재난피해가구를 돕는다.

이를 위해 LH는 매년 구호 기금 1억 원을 마련해 생활지원자금과 구호키트를 마련하고, 재난구호시설을 설치한다. 임대주택 화재 등 발생 시에는 시설 입주 대상자도 추천한다.

희망브리지에서는 재난구호시설 관리·운영과 함께 구호 기금 및 구호 키트 등을 지원 대상에게 전달하며, 소방청에서는 재난구호시설에 입주할 재난피해 일반가구를 추천하고, 재난예방·대응을 위한 안전교육을 담당한다. 

아울러, LH는 재난구호시설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수도권 및 광역시에 시설 총 10개소를 개소하고, 향후 100개소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또한 재난피해를 입은 LH임대주택 입주민에서 일반 재난피해가구로 넓힌다. 입주민을 우선 지원하되 필요 시 일반 가구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하승호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정상적인 주거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위한 주거안전망을 구축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임대주택 공급 뿐 아니라 사회적가치까지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