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재정 지원 창신대,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선정
부영그룹 재정 지원 창신대,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선정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0.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주관,  스마트팩토리 위한 산업용 IoT 제어플랫폼 개발자 양성과정
플랫폼 개발 실습 현장 사진(제공 창신대학교)
플랫폼 개발 실습 현장 사진(제공 창신대학교)

 

[건설이코노미뉴스] 부영그룹이 재정지원 중인 창신대학교(총장 이원근)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에 선정돼 8개월(2022년 5월 31까지) 간 총 사업비 4억원의 예산으로 사업이 진행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 분야의 청년인재 집중 양성으로 산업체 인력수요를 해소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청년 실업문제 해결 및 산업 맞춤형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청년 실무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된다.

또 창신대학교(컴퓨터소프트웨어공학과), 경상국립대학교,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창원 특화 산업 분야인 스마트팩토리분야 전문 SW인력양성 사업을 지원한다.

창신대학교 소프트웨어공학과 학과장 박정규 교수는 “금번 사업 수주를 통해 창원 및 경상남도 지역기업에 우수 스마트팩토리 SW전문인력을 제공하고, 지역 내 청년에게는 연수사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목표를 밝혔다.

한편, 본 사업은 스마트팩토리 분야 전문 연구 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전자분야 대표 기관인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KEIC)이 지역 내 대학들과 연계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참여 연수생들은 무료 교육 혜택(1688만원 상당)과 함께 취업지원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지역 내 참여기업에 우선 취업매칭과 동시에 수도권 기업으로의 취업 지원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