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외감대상 조합원 출자부담 완화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외감대상 조합원 출자부담 완화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10.1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이사장 이용규)이 외감대상 조합원들의 출자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내달 1일부터 제도개선을 시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외감 조합원의 보증한도 확대로 적용대상 조합원의 출자부담이 60%~8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합 관계자는 “사고위험이 낮은 외감 조합원들에게 한도를 확대함으로써 출자부담을 대폭 낮춰 경영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대적으로 사고위험이 높은 계약, 선급금 기타 지급 보증은 보증수수료 20% 할증을 선택한 경우에만 늘어난 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수수료 할증을 원치 않는 조합원은 기존의 한도를 그대로 적용받게 된다.

이에 대해 조합은 관계자는 “한도확대로 줄어든 담보를 보충하고 조합원 경영 상황에 맞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