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디 엘 이모션'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현대엘리베이터, '디 엘 이모션'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10.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석권 영예
현대엘리베이터가 출품한 '디 엘 이모션(The EL Emotion)'이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퍼블릭 스페이스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디 엘 이모션'은 승객의 신장이나 특성을 인식해 호출 버튼과 행선층 버튼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이동시켜 준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출품한 '디 엘 이모션(The EL Emotion)'이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퍼블릭 스페이스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디 엘 이모션'은 승객의 신장이나 특성을 인식해 호출 버튼과 행선층 버튼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이동시켜 준다.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가 빛과 그림자를 활용해 엘리베이터를 끊김 없는(Seamless) 공간으로 해석한 '디 엘 이모션(The EL Emotion)'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퍼블릭 스페이스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엘리베이터는 미국 IDEA(2018),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2017)에 이어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IDAS)과 산학협력을 통해 출품한 '디 엘 이모션'은 자연 채광을 모티프로, 층 버튼과 정보 표시, 내부 조명을 능동형 빔 프로젝션으로 구현해냈다. 고객과 끊김 없는(Seamless) 소통을 컨셉트로 한 이번 출품작은, 승객의 신장이나 특성을 인식해 버튼의 위치가 자동으로 이동하는 것은 물론 내부의 조명 또한 상황에 맞춰 다양하게 변화가 가능하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엘리베이터는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매개체로 사용자 경험에 바탕한 서비스 디자인의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며 "버티컬 이-모빌리티(Vertical e-Mobility)를 지향하는 당사 제품 철학에 맞춰 사용자 중심의 심리스한 디자인으로 고객과 소통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