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리모델링 수주실적 1조원 돌파
포스코건설, 리모델링 수주실적 1조원 돌파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1.01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도림 3,5차 통합 리모델링 수주성공… 총 490가구 공사비 약 2000억원 규모
총 23개 단지 수주..리모델링 누적시장점유율 업계 1 위
신도림 3차 리모델링사업 조감도(제공 포스코건설)
신도림 3차 리모델링사업 조감도(제공 포스코건설)

 

[건설이코노미뉴스] 포스코건설이 지난 30일 비대면 전자총회로 개최한 ‘서울 신도림 우성 3,5차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되며 올해 리모델링 사업 수주실적 1조원을 넘어섰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기수주한 송파 가락쌍용 1차(2085억원), 수원 삼성태영(2858억원), 용인 수지동부(1778억원), 용인 광교상현마을 현대아파트(1927억원)에 이어 신도림 우성 3,5차까지 수주함으로써 공사금액 기준 총 1조626억원의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서울 신도림 우성 3,5차는 총 공사비 약 1978억원 규모로 3차는 기존 284가구에서 313가구, 5차는 154가구에서 177가구로 늘어나며, 이중 각각 29가구, 23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이 단지에는 포스코가 개발한 포스맥 강판이 적용된 커튼월룩이 특화설계 반영됐고 단지 개방감과 안전한 보행동선 확보를 위해 전체동을 1층 필로티로 설계했다. 또한 기존 지하 1층에 불과했던 주차장을 지하 4층까지 확충해 우성 3차는 세대당 1.54대, 우성 5차는 세대당 1.4대의 주차공간이 확보된다. 

지상은 조경으로 채워 공원화되고 최신식 커뮤니티 시설도 마련되는 등 새로운 단지로 탈바꿈 돼 입주민들의 삶의 질이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보인다.

2014년부터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꾸린 포스코건설은 현재까지 총 23개 단지, 약 4조원에 달하는 수주고를 올려 누적 시장점유율에서도 업계 1위를 달리며 리모델링 강자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사업 실적에 있어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개포 우성 9차 아파트(개포 더샵 트리에)’가 오는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고, 강동구 둔촌동‘현대 1차아파트’는 올해 9월 착공했다. 국내 수직 증축 인허가 1호 단지인 송파동‘성지아파트’는 올해 12월 착공 예정이며, 분당‘한솔 5단지’,‘무지개 4단지’,‘매화마을 1단지’,‘느티마을 3,4단지’도 내년에 순차적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리모델링 사업은 신축이나 재건축과 달리 설계, 인허가, 시공에 이르기까지 고도의 기술과 경험이 필요하다”며 “포스코건설은 수 많은 사업수행으로 쌓은 실질적인 사업 경험과 함께 포스코그룹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브랜드에 대한 신뢰로 많은 사업지로부터 환영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산본 개나리 13단지 리모델링 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포스코건설은 내년에도 명일 중앙하이츠, 잠실 현대 등 서울 및 수도권뿐 아니라 부산, 창원 등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대단지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