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2021 스마트건설기술 통합 공모전' 수상작 발표
현대엔지니어링, '2021 스마트건설기술 통합 공모전' 수상작 발표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1.1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자동화 로봇, AI 등 다양한 분야 스마트건설기술 11건 선정
자율주행 페인팅 로봇(제공 현대엔지니어링)
자율주행 페인팅 로봇(제공 현대엔지니어링)

 

[건설이코노미뉴스]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 건설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며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 굳히기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8월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한 스마트 건설기술 역량 확보를 위해 개최한 '2021 HEC 스마트건설기술 통합 공모전'에서 11개의 기술을 최종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스타트업 및 대∙중소기업, 국내∙외 대학(원) 연구팀,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1 HEC 스마트건설기술 통합 공모전'에는 건설 자동화 로봇, AI, IoT, 3D 스캐닝, 모듈러 주택, BIM 등 12가지 핵심 스마트건설기술 분야와 플랜트, 건축, 인프라, 자산관리, 안전분야의 특정 주제에 대한 솔루션 분야에서 총 80여건의 과제가 출품되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개발 계획의 적정성, 기술의 우수성, 성과물의 활용성 등에 대해 면밀한 평가를 거쳐 즉시 적용 기술 2건과 개발추진 기술 9건을 최종 선정했다. 

즉시 적용 기술로 선정된 ‘자율주행 페인팅 로봇’, ‘반자동 중장비 컨트롤’ 기술은 실제 현장에 기술 검증을 위한 테스트베드(Test bed)를 마련해 실효성 검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덕트 청소 로봇’, ‘AI 기반 도면 자동인식’, ‘고층 모듈러 외단열 시스템’ 등 9건의 개발 추진 기술들은 연구비 지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자율주행 페인팅 로봇’ 기술은 숙련자의 페인팅 기술을 자율주행 로봇에 학습시켜 사람이 직접 수행하기 어려운 도색작업을 대신 수행할 수 있게 함으로써 현장 안전확보에 기여하고 비용절감 효과도 가져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첨단 기술이다.

'‘고층 모듈러 외단열 시스템' 기술은 모듈러 전용 일체형 단열 시스템을 개발해 단열, 내화, 방수, 기밀 성능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디자인의 외장재를 적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11건의 혁신 스마트건설기술 및 솔루션은 개발이 완료되어 현장에 적용되면 생산성이 뛰어나고 안전한 건설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산·학계와 함께 혁신 기술을 고민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당사 경쟁력 향상과 기업, 학계와의 동반성장을 이루어 나갈 계획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