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노후전동차 교체사업 지연 대책 부실 논란
서울교통공사, 노후전동차 교체사업 지연 대책 부실 논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11.1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호 시의원, “철도차량 납품지연으로 지체상금 부과 중이나 향후 지연 대비책은 미흡” 
송도호 시의원이 서울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왼쪽). (우)김상범 사장(홈페이지 캡처)
송도호 시의원이 서울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왼쪽). (우)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홈페이지 캡처)

 

[건설이코노미뉴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가 국내 제작사의 차량 납품 지연에 따른 거액의 지체상금을 부과 중인 가운데 향후 예정된 교체사업 지연에 대한 대책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303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현재까지 국내 제작사 모두 차량 납품지연에 따른 최대 150억원의 지체상금을 부과받았고, 특히 2호선 신조차량은 196칸 중 현재까지 6칸만 납품받은 상태로 기술력 문제로 인한 지연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납품지연 사유가 적정한지 검토하고 이번 사례가 선례가 되는 만큼 공정하고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강구해 더 이상 정해진 일정 지연 없이 조속히 납품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 의원은 “향후 공사는 5·8호선 298칸 등 1000칸이 넘는 노후전동차 교체계획을 예정하고 있는데 국내제작사의 납품지연 문제에 대해 지체상금 부과 외에 합리적인 대책안은 없는 실정으로 자칫 향후 노후전동차 교체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라며 김상범 공사 사장을 질책했다.

송 의원은 “단순히 교체계획을 뒤로 미루는 것은 시민안전 차원에서 수용될 수 없으며, 국내제작사의 연간생산능력에 따른 합리적인 발주계획과 지연방지 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서 “지체상금 부과 관련해서 향후 소송도 예상된 상황이니 관련 대응도 철저히 준비하고, 제작사와 관계에서도 원만히 협의해 분쟁 없이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김 공사 사장은 "여러 지적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조속히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