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 개최
수자원공사,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 개최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11.15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이슈 공유 및 연구개발 협력 강화방안 모색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심포지엄 포스터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심포지엄 포스터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의 ‘한-메콩 물관리공동연구센터’는 15일 서울 더케이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메콩강 최근 수자원 이슈와 한-메콩 협력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주최하고 수자원공사 등 6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해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글로벌 코리아 박람회’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2021년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번 행사는 메콩지역과의 협력을 주도하는 국내·외 기관 및 정부 관계자, 전문가들이 참여해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한-메콩 협력관계 증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한-아세안 센터 김해용 사무총장, 메콩강위원회(MRC) Pich Hatda 의장, 메콩연구소(MI) Suriyan 소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외교부 아세안국 김동배 심의관이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소개하는 기조 강연이 진행됐다.

1부에서는 ▲박진혁 한-메콩센터장의 ‘한-메콩 물관리공동연구센터 운영 및 역할’ ▲이주헌 한국수자원학회 부회장의 ‘메콩유역 수자원 현안과 국제개발협력의 역할’ ▲메콩강위원회 수석전략관인 Anoulack Kittidhoun의 ‘메콩강유역의 최신 물관리 이슈 및 미래전망’을 주제로 한 발제가 진행된다.

2부에서는 UNESCO IHP한국위원회 정관수 공동위원장을 좌장으로, 외교부 정경화 동남아2과장, KOICA 임정희 상임이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곽성일 연구위원 및 부산외대 이요한 교수 등이 패널로 참가해 메콩지역의 수자원 현황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한-메콩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방안에 관한 토론이 이뤄진다.

정경윤 수자원공사 부사장(한메콩 물관리공동연구센터 이사장) “현재 추진중인 국제공동협력 사업들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메콩 간 수자원관리 연구협력을 지속 강화해 메콩지역에 필요한 수자원 및 수재해 관리기술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