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GS E&R, 42MW 영양제2풍력 착공식
중부발전-GS E&R, 42MW 영양제2풍력 착공식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11.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5일 한국중부발전과 GS E&R이 영양제2풍력발전사업의 첫 삽을 떴다.[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왼쪽 네 번째), 정찬수 정찬수 GS E&R 사장(왼쪽 다섯 번째)]
11월 15일 한국중부발전과 GS E&R이 영양제2풍력발전사업의 첫 삽을 떴다.[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왼쪽 네 번째), 정찬수 정찬수 GS E&R 사장(왼쪽 다섯 번째)]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과 GS E&R이 지난 15일 경북 영양군 석보면 삼의리 일원에 공동 추진 중인 영양제2풍력발전사업의 착공식이 진행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최된 ‘영양제2풍력발전 착공식’에는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과 정찬수 GS E&R 사장, 이동진 동국 S&C 고문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영양제2풍력발전사업은 총 1200억원을 투자해 4.2MW급 풍력발전기 총 10기의 육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환경영향평가, 군관리계획시설결정 고시 등이 완료되어 2023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본 사업은 영양군 주민들이 마을법인을 통해 총 사업비의 약 5%를 투자하고 사업기간 20년 동안 매년 최소 7% 수익률의 이자 또는 배당 형태로 발전소 운영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사업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본 사업을 통해 연간 96GWh의 청정에너지 생산으로   약 13.5만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확보할 예정이며, 이번 사업으로 지난 2020년에 참여한 제주김녕풍력(30MW)을 포함해 총 310MW의 육·해상풍력발전을 확보했다. 

착공식에서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율 30%를 달성하기 위해 풍력단지 10GW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에서 지원할 것이며 친환경 분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