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안 공청회' 개최
행복청,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안 공청회' 개최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11.2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박무익, 이하 행복청)과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안)에 대한 공청회를 23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현장 참석인원이 제한됨에 따라 온라인으로도 병행해 개최한다. 관심 있는 국민들은 온라인(유튜브)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는 공청회 내용을 확인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 2019년 5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 및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에 착수해 올해 10월 최종보고회를 거쳐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안)’을 마련했다.

이번 광역도시계획(안)은 행복도시법에서 규정한 법정계획으로 대전ㆍ세종ㆍ청주ㆍ천안ㆍ내포 등 충청권 22개 시ㆍ군 지역 간 공간구조와 기능을 연계시키고 산업․교통․문화관광․환경 및 광역시설 등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기 위한 중장기 추진전략을 담고 있다.

이 날 공청회에서는 국토연구원ㆍ대전세종연구원ㆍ충북연구원ㆍ충남연구원 등 공동연구기관이 ▴행복도시권의 비전과 목표 ▴공간구조 및 도시기능 분담 ▴광역적 토지이용 ▴교통물류 및 광역시설 통합정비 ▴문화관광 활성화 및 환경보전 등 분야별 추진전략을 발표한다.

이어서, 도시계획 분야의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여해 행복도시권의 발전방안에 대해 다양하고 폭넓은 의견을 제시하고, 주민의견을 청취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행복청은 공청회에서 나온 전문가 및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내용을 검토․보완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정의경 행복청 도시계획국장은 "충청권 상생발전을 통해 수도권 집중완화 및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