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전국 중소도시 64곳 '스마트시티' 조성
2025년까지 전국 중소도시 64곳 '스마트시티' 조성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1.11.2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내년 16개 지자체 선정·최대 20억원 지원…총 2560억원 투입 

 

[건설이코노미뉴스] 정부가 2025년까지 총 2560억원을 투입해 중.소도시 64곳을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8일 공모계획을 발표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이어 중·소규모 도시를 대상으로 스마트솔루션을 조성·구축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2025년까지 잠정 2560억원(국비 1280억원 포함)을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자치단체의 사업역량을 강화하여, 주민 체감도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동안 스마트 챌린지 사업을 통해 전국 64개 도시에서 240여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증하는 성과를 거뒀으나, 대부분의 중·소규모 도시들은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웠고, 지역주민들의 체감도도 낮은 실정이었다.

이번 사업부터는 정부 주도의 보급사업에서 벗어나, 계획수립부터 솔루션의 구축·운영단계까지 서비스 이용자가 참여하는 주민 참여형 모델로 사업을 추진한다.

도시서비스 향상을 위해 주민이 도시문제를 찾고 상응한 솔루션의 구축계획과 성과목표를 정하게 되면, 추진과정에서 정부·지원기관의 적절한 컨설팅도 지원받을 수 있다.

내년에는 총 640억원으로 16개 기초지자체(특별자치시·도 포함)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선정 도시별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40억원을 공동 투자하게 된다.

오는 2025년까지 총 2560억원을 투자해, 64개 사업지에 스마트 솔루션을 보급해 도시문제의 효율적인 해결을 모색한다. 2022년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의 주요 일정을 보면, 세부 공모계획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이나 스마트시티 종합포털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12월 27일부터 12월 29일까지 사업계획서를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스마트도시개발처로 접수해야 한다. 스마트시티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면 및 발표평가를 통해 2022년 2월초 중·소도시 16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 이후 지방자치단체별로 세부 실시계획 수립하고, 사업에 착수해 1년 동안 솔루션 구축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확산을 위해 추진하는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이번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별개로,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새로운 혁신기술을 발굴해 실증하기 위한 사업도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 중 공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