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메세나폴리스' 단지내 최고급 문화공연장 개관
GS건설, '메세나폴리스' 단지내 최고급 문화공연장 개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2.03.2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정역 사거리 위치한 400석 규모의 복합 공연장

GS건설의 야심작인 '메세나폴리스'에 국내 최고급 문화공연장이 들어선다.

27일 GS건설에 따르면 최근 ‘메세나폴리스’ 사업행자인 ㈜메이저디벨로프먼트와 ㈜인터파크 INT가 부동산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복합공연장을 개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세나폴리스’는 GS건설이 마포구 합정역 사거리에 시공중인 복합단지로, 인터파크가 운영할 공연장은 ‘메세나폴리스’ 2층에 위치한 3740㎡, 400석 규모의 복합 공연장이다.

국내 최대 공연유통사업자인 인터파크 INT의 공연장 전문 운영법인인 인터파크씨어터(대표 김양선)가 공연장을 관리 운영해 국내 정상급 공연 라인업과 최적화된 관람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인터파크씨어터는 지난해 11월 개관한 한남동 뮤지컬 콘서트 전문공연장인 ‘블루스퀘어’를 비롯해 600석 규모의 복합 공연장 ‘이화여대 삼성홀’을 운영 중인 공연장 전문 운영법인이다.

특히 인터파크씨어터는 지난해 11월 4일 한남동에 위치한 공연장인 블루스퀘어에 1764석, 1400석(스탠딩3000석)의 대극장을 성공리에 개관해 뮤지컬 ▲조로 ▲엘리자벳 ▲위키드 ▲
캐치미이프유캔 등 국내 초연 대작 뮤지컬과 이승철, 김장훈, 김경호 등 국내 최고의 뮤지션들의 콘서트를 통해 성공적인 공연장의 모델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인터파크씨어터 공연사업본부 장현기 본부장은 “메세나폴리스 공연장은 주거활동을 포함한 우리 일상 생활 속에서 가장 밀접한 형태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이상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며 “국내 유수의 뮤지션과 뮤지컬, 연극, 어린이 공연 등 양질의 공연이 연중 무대에 올라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공연을 향유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메세나폴리스는 단지내 전문 문화공연시설을 갖춘 고급 문화 복합단지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최고급 주상복합아파트를 표방한 메세나폴리스는 주거단지만 갖춘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와 달리 복합단지로 개발돼 단지 안에서 쇼핑과 문화 생활을‘원-스톱’으로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GS건설 관계자는 "메세나폴리스는 프랑스의 대표적 부촌이자 문화 명소인 ‘라데팡스’를 모델로 삼았다"며 "(메세나폴리스)는 미니 신도시급인 라데팡스를 축소, 재현한 것으로 비즈니스, 상업, 문화 기능이 함께 어우러진 고급 주거공간으로서 서울 강북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메세나폴리스’는 지하철 2,6 호선 환승역인 합정역과 직접 연결돼 있으며 강변북로, 자유로 등을 통한 광역적 접근성이 우수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