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개별공시지가 평균 4.47% 올라
전국 개별공시지가 평균 4.47% 올라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2.05.3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 상승률 1위...울산·강원·경남 큰 폭 상승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 기자] 올해 전국의 개별 공시지가가 지난해 비해 평균 4.4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전국 251개 시·군·구가 개별 공시지가(1월 1일)을 기준으로 금년도 산정 31일 공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공시대상은 토지분할 및 국·공유지 등 추가에 의해 전년도(3093만 필지) 대비 약 26만 필지가 증가한 3119만 필지로 나타났다.

개별공시지가는 개별토지의 단위면적(㎡)당 가격을 공시하는 것으로 재산세 등 각종 세금의 과세표준,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개별공시지가를 총가액(제곱미터당 가격×면적)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전국은 평균 4.47%, 수도권은 4.02%, 광역시는 4.31%, 시·군은 5.8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변동률은 작년(2.57%)에 비해 1.9%p가 상승한 수준으로 토지가격 상승과 공시지가 현실화율 중점반영 등에 의해 지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개 시·도별 상승률은 강원이 8.76%로 가장 높고, 울산 7.11%, 경남 6.36%순이며, 광주가 1.38%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의 경우 전국 251개 시·군·구는 전 지역이 상승(수도권 79개, 광역시 39개, 기타지역 133개)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경남 거제시(23.82%)가 변동률 최고를 기록했으며, 강원 평창군(15.11%), 경기 여주군(13.10%) 강원 정선군(12.58%) 순으로 지역별 변동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 초과 10만원 이하 필지는 평균 7.36%로 가장 많이 상승했으며, 100만원 초과 1000만원 이하 필지가 3.13%로 가장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개별공시지가는 토지소재지 관할 시장·군수·구청장이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개별통지하며, 토지소재지 관할 시·군·구청 홈페이지 및 국토부 홈페이지내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개별공시지가 열람사이트)와 관할 시·군·구청에서 열람할 수 있다.

개별 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는 해당 시·군·구로 다음 달 29일까지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