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 "가계 이자상환 부담 줄인다"
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 "가계 이자상환 부담 줄인다"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2.06.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최저금리 3.6%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서종대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진) 사장은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을 줄여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해 다음달에도 '보금자리론' 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25일 HF에 따르면 장기 고정금리 내 집 마련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7월에도 동결한다.

이에 따라 대출기간(10년∼30년) 동안 고정금리가 적용되는 ‘u-보금자리론 기본형 금리는 현행과 같이 연 4.6%(10년)∼4.85%(30년)로 유지된다.

아울러, 정부가 대출이자를 지원해 주는 우대형 보금자리론은 부부합산 연소득 ▲2500만원 초과 ~ 5000만원 이하 가구는 최저 연 4.2%(우대형 II, 10년) ▲2500만원이하 저소득층 가구는 최저 연 3.6%(우대형 I, 10년)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공사 관계자는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을 줄여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해 7월에도 ‘보금자리론’ 금리를 동결한다”면서 “앞으로도 서민의 주거복지 향상과 장기 저리의 고정금리 내 집 마련 대출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