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 치료비 6억여원 전달
IBK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 치료비 6억여원 전달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2.06.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준희 기업은행장(사진 가운데)과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조준희)은 IBK행복나눔재단을 통해 희귀.난치성 질환 등 중증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60명에게 치료비 5억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치료비 지원 대상자 중 외국인 근로자인 코본투브신(36세.몽골)은 지난 2월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쳤으나, 수술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다가 이번 기업은행의 지원으로 뇌수술을 받게 됐다.
 
또 ‘만성가성장폐쇄증후군' 이라는 희귀병으로 5년째 투병 중인 김영현(19세, 가명)씨도 이번 도움으로 수술을 받고 건강을 되찾게 됐다.

이날 치료비 전달식에서 조준희 은행장은 “앞으로도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참! 좋은 은행이 될 것”이라며, “환자와 가족 모두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고 꼭 다시 건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지금까지 IBK행복나눔재단에 총 200여억원을 출연해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등 3300명에게 33억원의 치료비와 25억원의 장학금을후원했다.

아울러, 소외계층 및 중소기업 발전을 위한 학술연구활동 등을 위해 28억원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책임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