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2027년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와 선수촌 조성 기본협약 체결
LH, '2027년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와 선수촌 조성 기본협약 체결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4.05.1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LH와 대회조직위원회의 선수촌 조성 기본협약 체결식에서 강창희 조직위원장(왼쪽)과 이한준 LH사장(오른쪽)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 LH)
17일 LH와 대회조직위원회의 선수촌 조성 기본협약 체결식에서 강창희 조직위원장(왼쪽)과 이한준 LH사장(오른쪽)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이미지제공=LH)

 

[건설이코노미뉴스]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7일 서울 용산 소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오는 2027년 충청권 하계세계대학 경기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와 선수촌 조성 관련 포괄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오는 2027년 8월 충청권에서 개최 예정인 하계세계대학 경기대회에 참가하는 150개국 대학생에게 LH 공공주택을 숙소로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의 주최로 2년마다 홀수 해에 개최되며, 18개 종목에서 경기가 치러진다. 협약식에는 이한준 LH 사장과 강창희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세종특별자치시 5-1생활권 및 6-3생활권의 공공주택 약 2,300호와 부지 제공을 위한 상호 협력 △ 협약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운영 △ 기본협약 체결 이후 세부협약 체결 추진 등이다.

협약을 통해 LH는 오는 2027년 공급 예정인 세종특별자치시 내 통합공공임대주택 약 2300가구를 선수 숙소로 제공하게 된다. 조직위는 LH의 선수촌 제공을 위한 사업추진을 위해 관계기관 협의 및 발생 비용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2027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에 참가할 세계 150개국 1만여 명의 선수단이 묵을 선수촌 조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LH는 지난 2012 여수엑스포(1442가구), 2018 평창동계올림픽(3483가구) 등에서도 LH 보유 주택을 활용해 행사 운영을 지원한 바 있다. LH는 향후 다양한 국가적 행사에서도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원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협약을 통해 LH가 보유한 자산과 역량을 활용해 국가적 행사에 기여할 수 있게 돼 뜻깊다”라면서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조직위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