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 건설현장' 딱 걸렸어!..."환경오염 지뢰밭"
[현장르포]'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 건설현장' 딱 걸렸어!..."환경오염 지뢰밭"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4.05.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환경보전협회, 해당 현장서 환경오염 악영항 미치는 폐기물 등 오염물질 적발
행정당국 허술한 감독ㆍ관리 비난 여론 들끓어..."철저한 조사 실시해야"

 

[건설이코노미뉴스]인천 지역 소재 도시개발사업 건설현장에서 환경오염이 버젓이 발생하고 있음에도 "행정당국의 감독ㆍ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행정당국은 해당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환경오염과 관련된,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지역 내 오염토양이 뒤섞여 혼합된 상태의 폐기물 방치 현장 전경.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지역 내 오염토양이 뒤섞여 혼합된 상태의 폐기물 방치 현장 전경.

21일 환경감시활동 법정단체인 녹색환경보전협회(GEPA.회장 임병진)에 따르면 최근 인천지역의 민원이 빈번한 공사현장에 대해 안전ㆍ환경보전 지도 및 환경감시활동을 실시했다.

이러한 환경감시활동 과정에서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지역 건설현장'에서 환경오염에 심각한 영항을 미치는 폐기물 등이 적발됐다는 주장이 도마위에 올랐다.

GEPA측의 주장을 종합해 보면, 해당 도시개발사업 건설현장은 과거 공장 등 잠재 토양오염원이 사업지역 내에 존재하고 있었으며, △오염토양 이동 등에 따른 비산 △산림 훼손 △오염이 의심되는 토양이 뒤섞여 혼합된 상태의 폐기물 방치 등 심각한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또 토양오염 층에서 불소로 의심 되는 토양이 다소 적발됐다는 주장이다. GEPA 관계자는 "불소는 자연기원 물질로 국내 토지 중 적지 않은 토지에서 검출되고 있다. 하지만 자연기원 물질이라고 해서 위해성이 없거나 처리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로, 중금속 물질은 모두 자연기원 물질이기 때문에 굴착을 해서 이동하게 되면 오염물질의 이동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GEPA측은 일정규모 이상의 개발사업은 토양오염도 조사를 실시 한 후 오염물질이 기준치 이상 나오면 정화작업을 거친 뒤에 공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환경영향평가법'을 그 근거로 들어 제시했다.

환경영향평가법에서는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계획 또는 사업을 수립ㆍ시행할 때에 해당 계획과 사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예측ㆍ평가하고 환경보전방안 등을 마련해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과 건강하고 쾌적한 국민생활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지역 내 토양오염(불소로 의심되는 토양) 및 수질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지역 내 토양오염(불소로 의심되는 토양) 및 수질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이는 모든 일정규모 이상의 개발행위를 할 때에는 환경보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기후변화 등 환경상의 위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함으로써 환경오염 또는 환경훼손의 피해를 예방하고 개선해 나가야하기 때문이다.

GEPA 관계자는 "토양오염의 문제는 토양뿐만 아니라 기타 자연계에까지 광범위하게 퍼져갈 수 있다는 점과, 많은 영향력을 가진 토양오염은 사전 대책과 빠른 조치를 하는 것이 주위에 미치는 영향을 억제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임병진 협회장은 "행정당국은 위 사업지역의 환경평가보전계획의 부합 여부 확인 및 실시계획, 시행계획 등의 허가ㆍ인가ㆍ승인 사항 등 해당 사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피하거나 제거 또는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환경법을 준수하고 지키고 있는지에 대해 투명하고 공정한 조사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건설이코노미뉴스>는 환경지킴이 단체인 <녹색환경보전협회>와 공동으로 인천 효성지구 도시개발사업지역 건설현장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심층 취재후 후속 기획기사를 보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