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00조원 규모>세계 최대 건설시장 '중국 진출' 첫 걸음
<7200조원 규모>세계 최대 건설시장 '중국 진출' 첫 걸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3.01.07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주택도농건설부장과 도시개발협력 MOU 체결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세계최대 건설시장인 중국 도시개발 사업에 국내 건설사들이 진출할 교두보가 마련됐다.

국토해양부는 세계 최대 건설시장인 중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을 시작으로 2013년 해외건설 분야 협력확대의 첫 발을 내딛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권도엽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을 방문중인 쟝웨이신 중국 주택도농건설부장(장관)과 ‘지속가능한 도시발전 분야에서의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상호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해각서에는 친환경 녹색 스마트 도시 건설을 위한 정보공유, 상호방문, 지방정부 및 기업간 협력 등 양국간 포괄적인 협력강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번 양국간 양해각서 체결은 급속한 도시화ㆍ산업화가 진행 중인 중국의 신도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시기에 정부 대(對) 정부간 협력을 시작으로 관련 분야 교류가 활발히 진행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 현대화 및 내수확대 잠재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도시화 촉진 및 건강발전계획을 수립했으며, 10년간 40조위안(7200조원)이라는 천문학적 규모의 예산을 투자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은 지난해 12월 베이징에서 개최된 ‘중앙경제업무회의’에서도 2013년 중요업무의 하나로 도시화 발전을 제시한 바 있으며, 도시화 전(全) 과정에 있어 스마트 녹색ㆍ저탄소 개념을 도입해 도시화의 품질을 제고시키려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1~2기 신도시 조성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알제리, 이라크, 베트남 등에서 신도시 건설과 관련한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어 향후 중국과의 협력을 통한 신도시 분야 해외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이번 중국 대표단 방한 일정은 국토부 장관 면담을 비롯해 부산 북항재개발 지역,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세종 행정중심 복합도시, 판교 U-city, 김포 쓰레기 매립시설 등 한국의 신도시 및 관련 시설 방문 등이 포함된 5일간의 일정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