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중국 정저우~쉬저우간 신설 고속철도 감리 착수
철도공단, 중국 정저우~쉬저우간 신설 고속철도 감리 착수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3.02.0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리실적과 기술력 높이 평가…철도 선진국 따돌려
▲ 철도공단 김광재 이사장과 정주중원감리 웅위 총경리간 면담모습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김광재 이사장은 4일 중국 정저우(郑州)에서 정저우(郑州)~쉬저우(徐州)간 신설 고속철도 1구간 시공감리 사업 착수를 위해 웅위(熊偉) 총경리(사장)등 관계자들을 면담하고 성공적 사업수행과 향후 중국내 고속철도사업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철도공단은 총 사업비 27억원의 이번 감리수주를 위해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철도 선진국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결과 그동안 중국 고속철도사업에서의 감리실적과 기술력을 높이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24일 최종 낙찰자로 결정됐다.

앞으로 48개월간 품질·안전·공정·환경관리 등의 감리업무를 수행하게 됐으며 이일부터 본격 사업에 돌입하게 됐다.

이로써 철도공단은 지난 2005년 중국 고속철도 감리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총 13건의 사업을 수주해 535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게 됐으며 향후 발주될 사업 추가사업의 수주전망도 한층 밝아졌다.
 
김광재 이사장은 "정주중원철도감리회사 웅위 총경리와 저비용 고효율의 고속철도 건설을 위해 쌍방이 최선의 노력을 다짐하는 한편, 항저우~상하이, 정저우~충칭간 고속철도사업에의 공동참여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협력사인 중철제1설계원과는 향후 유망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란저우, 우루무치 지하철사업 및 베트남, 태국 등 제3국 사업 동반진출에도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