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경쟁력 신기술에 '주목']현대건설, 조류발전 지지구조 개발
[미래경쟁력 신기술에 '주목']현대건설, 조류발전 지지구조 개발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3.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현대건설이 공기 단축은 물론 공사비를 크게 절감시킨 조류발전용 지지구조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10일 빠른 조류의 해상 공사에 적용 가능한 ‘케이슨(Caisson) 장착형 조류발전 지지구조’ 공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에 현대건설이 신기술로 보유하고 있던 육상에서의 ‘공장 제작형 다단계 케이슨 공법’을 조류발전에 적용할 수 있게 개발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조류발전 지지구조’는 육상에서 대부분의 시공이 이뤄져 공사 품질향상과 해상 공사에서의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슬립 폼(Slip Form)을 이용한 다단계 제작 시스템을 활용해 공사비용 절감은 물론 공사기간을 대폭 단축시켜 준다.

아울러, 이 공법은 자켓(Jacket)을 바다로 끌어가는 대형 크레인이 불필요해 공사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조류발전 지지구조를 통해 지지구조에 대한 설계는 물론 실제 해상에서 안정적으로 설치가 가능한 신공법을 개발해 조류발전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이를 통해 향후 대규모 조류발전 단지 개발사업 추진도 가능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2008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울돌목 시험 조류발전소 구조물을 시공한 이래, 해양수산부의 국책과제 '능동 제어형 조류발전 기술개발'과 현대건설 자체 연구과제 '다층 조류 발전기 및 파랑 흐름 발전용 소파(일종의 방파제) 구조 개발' 등을 통해 경제적이고 새로운 조류발전 지지구조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케이슨 장착형 조류발전 지지구조 개발을 통해 조류발전 사업의 경제성 확보는 물론 국내외 조류발전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면서 “향후 해상풍력, 해상풍력-조류 복합발전 등으로 적용 분야를 확대해 해양 에너지 핵심 기술을 선점,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적극 육성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어설명- ▲케이슨(Caisson)이란,  철근 콘크리트 상자 모양의 구조물로, 부양식 독(dock)이나 육상의 독에서 제작되고 예항선(曳航船) 또는 기중기선에 의해 해상으로 운반돼 방파제 또는 중력식 구조의 계선안 본체로 설치된다.

▲슬립폼(Slip Form)이란, 콘크리트를 칠 때 단계적으로 거푸집을 끌어 올리면서 이음 부분이 없도록 연속적으로 콘크리트 벽면을 완성시키는 거푸집. 이를 통해 공사기간 단축 및 공사비 절감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