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서울시 국정감사]
"서울시 주택 2012년까지 6만 가구 부족"
[2009년 서울시 국정감사]
"서울시 주택 2012년까지 6만 가구 부족"
  • 박기태 기자
  • 승인 2009.10.1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조정식 의원, 13일 서울시 국감서 주장

2012년까지 서울에서 6만여가구의 주택이 부족해 전셋집 부족 현상이 더욱더 심해질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조정식(민주당) 의원은 13일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울에 뉴타운 등 대규모 개발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면서 공급 가구보다 멸실 가구가 많아져 2012년까지 총 6만152가구가 부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도별 누적 부족분은 2009년 8639가구, 2010년 7795가구, 2011년 4만5142가구, 2012년 6만152가구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와 내년에 주택 공급량이 멸실량보다 적은 자치구는 성동구(부족량 8716가구), 양천구(5087가구), 영등포구(3574가구), 서대문구(2742가구), 노원구(1945가구), 마포구(1353가구) 등으로 예상됐다.

조 의원은 "공급보다 많은 지역에서 전세 가격이 크게 상승할 것"이라며 "순환개발을 통해 생활권을 유지하면서 개발이 되도록 하고 세입자용 임대주택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