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건설사 퇴출 규모 '쓰나미급'
부실 건설사 퇴출 규모 '쓰나미급'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0.05.2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위험 기업 800여곳 거론... 6월쯤 구조조정 본격화

최근 금융감독당국이 건설사들의 구조조정을 위한 신용평가작업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그 결과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어서 건설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부실 건설사들에 대한 퇴출 명단이 늦어도 6월 중순쯤 나올 것으로 전망돼 업계가 한바탕 큰 홍역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및 건설업계에 따르면 건설사 구조조정과 관련, 채권은행의 신용평가가 확정되는 내달 중순경 구체적인 명단을 발표하고 건설사들에 대한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채권은행들은 금융권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인 1500여개 기업에 대한 신용위험평가를 마치고 세부평가 대상을 800여개로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은행들은 이들 기업에 대해 내달 중으로 A등급(정상), B등급(일시적 유동성 부족), C등급(워크아웃), D등급(법정관리)으로 분류할 예정이다.

금융권과 건설업계는 이번 구조조정이 지난 금융위기 직후에 실시한 1, 2차 구조조정과 비슷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1차 구조조정 당시 C등급을 받아 워크아웃에 돌입한 건설사는 11개였고 D등급으로 퇴출됐던 건설사는 1개였다.

2차 구조조정때는 1차때보다 다소 늘어 C등급이 13개사였고 D등급은 4개사였다.

하지만, 정부가 채권은행들에게 신용평가에 있어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라는 주문에 따라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부와 금융당국이 기업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은 경기 회복에 이들 기업들이 자칫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주택경기 침체 장기화로 금융권에서 빌려온 막대한 PF자금 대출에 대한 이자를 못내고 있는 건설사들이 속출하고 있어 이들을 솎아내지 않는다면 경기회복 과정에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지않다는 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건설업체의 대출 연체율은 지난 2008년 6월말 3.58%에서 작년연말 6.37%까지 급등했다.

이같은 상황은 금융위기 당시 채권은행으로부터 B등급을 받은 성원건설과 남양건설(A등급), 풍성주택(A등급) 등이 잇따라 법정관리를 자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된다.

업계는 정부와 금융당국의 확고한 의지에 대해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사태추이를 관망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로 인해 가뜩이나 얼어붙은 주택시장이 더 위축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번 구조조정으로 인해 난립된 시장을 확실하게 정리한다면 건설사들의 펀더맨탈이 더욱 견고해 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우후죽순'으로 늘어난 건설업체를 이번 기회에 정리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제2, 제3의 위기가 닥쳐올 것이라는 분석인 것이다.

대형건설사 한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들은 금융위기 이후 리스크 관리확대로 인해 오히려 신용등급이 높아졌다"며 "이번 구조조정으로 상대적인 이익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