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에콰도르 정유공장 현장서 무재해 '1000만 인시' 돌파
SK건설, 에콰도르 정유공장 현장서 무재해 '1000만 인시' 돌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5.03.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명이 매일 10시간씩 33개월간 안전근무해야 달성 가능

▲ SK건설은 에콰도르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에콰도르(Petroecuador)가 발주한 에스메랄다스(Esmeraldas)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SK건설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현장에서 임직원들이 무재해 1000만 인시 돌파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SK건설은 에콰도르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에콰도르가 발주한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무재해 1000만 인시는 근로자 1000명이 매일 10시간씩 약 33개월간 안전사고 없이 공사를 진행해야 달성할 수 있는 기록으로, 국내 건설사가 에콰도르에서 세운 역대 무재해 신기록에 해당된다. 오는 2016년 준공시에는 무재해 1500만 인시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 현대화공사 현장은 언어와 문화가 다른 중남미 현지 근로자들을 대거 채용한데다, 노후화된 설비를 가동한 상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현장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SK건설은 체계적이고도 철저한 안전관리 활동을 지난 5년 간 꾸준히 벌여왔다.

SK건설은 협력사의 현장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평가해 매주 등급별 깃발을 수여하는 플래그 세리머니, 시공관리자가 안전 취약지역을 집중 점검하는 블라인드 인스펙션, 현장 소장의 일일 안전점검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시행한 것이 무재해 1000만 인시 달성에 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성인 SK건설 현장소장은 “고도의 안전 관리 역량을 발휘해 무재해 준공을 달성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SK건설은 에콰도르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에콰도르(Petroecuador)가 발주한 에스메랄다스(Esmeraldas)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현장에서 무재해 1000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SK건설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 현장을 배경으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편, 에콰도르 북부에 위치한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은 지난 1977년 5만5000 배럴 규모로 지어졌고, 1980~1990년대 2번의 증설 공사를 거쳐 11만 배럴의 생산규모를 갖췄지만 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정제능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였다.
SK건설은 2009년 12월 정유공장 내 고도화 설비(FCC) 및 정제시설 등을 보수하는 현대화 공사에 착공했고, 오는 2016년 3월 준공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