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多事多難' 했던 건설업계
'多事多難' 했던 건설업계
  • .
  • 승인 2010.12.2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경인년, 건설업계는 그야말로 '풍전등화'와 같은 한해를 보내고 있다.

올해 건설업계는 각종 '악재'로 인해 국내 굴지의 지방 건설사들이 부도가 속출하는 등 암울한 한해였다.

특히 주택경기 침체와 부동산시장 규제 등으로 미분양이 증가하고, 설상가상으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상환 도래 시기가 닥치면서 큰 어려움에 봉착했다.

여기에 공공건설 입찰시장 기근으로 대-중소간 양극화가 더욱 심화된 가운데 공공관리제 마저 도입되면서 재개발ㆍ재건축 사업 수주마저 몇년간 불투명해졌다.

게다가 국내 건설사들이 호황을 누렸던 해외건설 시장마저 리비아 외교문제 등 국내 건설사의 수주무대인 중동 건설시장에도 먹구름이 끼면서 건설사들의 시름이 더해졌다.

이처럼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건설업계의 내년도 전망도 들려오는 소식이 그다지 밝지 않다.

내년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올해보다 감소되어 건설사들의 수주난으로 인한 경영난이 한층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토해양부는 2011년 전체 예산안 중 올해보다 8000억원 줄어든 23조원으로 확정하는 등 내년 신규사업은 찾아보기 조차 힘들어질 전망이다.

또한 한국건설산업연구원도 내년 전체 건설수주는 올해 전망치 117조7000억원 보다 4.5% 감소한 112조4000억원에 그처 지난 2007년의 127조 9000억원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도 공공건설공사 일감이 줄어들어 수주난에 허덕였던 건설업계 입장에서는 내년에도 공공공사 장미빛 청사진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었다.

지속되고 있는 부동산 침체로 인해 너도나도 '부랴부랴' 공공시장에 진출한 탓에 적자수주를 면치 못했던 건설업계는 내년 공공예산이 올해보다 감소해 수주 목표도 짜기 어려울 만큼 '사면초가'에 놓여있다.

이 처럼 국내 건설시장이 '암흑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연말 정부가 대-중소간 상생과 동반이라는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번 동반대책 마련으로 건설산업계가 극한 상황속에서도 대-중소기업간 '상생'을 통해 양극화 해소를 하자는 의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정부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내놓은 동반대책이 실효성을 거둘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업계는 정부가 진정한 양극화 해소를 위한다면 공사물량 확대, 주택경기 활성화 등의 실질적인 추가 대책을 주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이번 동반대책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업계가 직면해 있는 '처방전'이 나오기 이전에는 대-중소기업간 상생은 요원해 보인다.

2주 후면 희망찬 새해(신묘년)가 밝아온다.  하지만, 내년에도 건설업계의 경기 전망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짙다.

새해에는 '상생'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극복해 낼 수 있는 건설업계의 지혜가 모아지길 소망해 본다.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