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 맞손
국가철도공단,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 맞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10.1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과, 웨어러블 경보장치 개발 안전사고 예방
이인희 국가철도공단 기술본부장(좌측 5번째)과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본부장(좌측 6번째)이 국가철도공단 본사에서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이인희 국가철도공단 기술본부장(좌측 5번째)과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본부장(좌측 6번째)이 국가철도공단 본사에서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건설이코노미뉴스]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은 SK텔레콤과 공동으로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은 한국판 뉴딜 과제로 추진 중인 LTE-R 사업의 일환이다. 운행선 작업장 인근에 열차 접근 시 근로자들이 장착하고 있는 단말기, 안전모, 안전조끼 등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 등을 통해 경보음을 울려 위험요인을 알려주는 안전 시스템이다.

이번 솔루션이 개발되면 그동안 작업자가 열차 접근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현장 안전관리 강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단과 SK텔레콤은 10월 말까지 스마트 안전솔루션 개발을 완료하고, 11월에 시연회를 거쳐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에 시범도입할 계획이다.

이인희 국가철도공단 기술본부장은 “LTE-R 기반 스마트 안전솔루션을 통해 현장작업자들의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철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