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평택소사수질복원센터 턴키 '품에'
두산건설, 평택소사수질복원센터 턴키 '품에'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0.06.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처리량 2만2000톤 규모의 시설로 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이 520억 규모의 '평택소사벌 수질복원센터 시설공사'를 수주했다.

16일 두산건설에 따르면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LH공사가 턴키로 발주한 평택소사벌 수질복원센터 시설공사를 520억6850만원에 수주했다.

평택소사벌 수질복원센터는 하루처리량 2만2000톤 규모의 시설로 건설된다.

두산건설은 28.5% 지분을 갖고 GS건설(28.5%), 코오롱건설(25%), 태영건설(18%)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