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UAE서 9억3000만 달러 공사 계약
현대건설, UAE서 9억3000만 달러 공사 계약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0.07.0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석유화학 프랜트 단지 건설

현대건설이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발주한 9억3000만 달러 규모의 '보르쥬 3차 석유화학 플랜트 단지'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UAE 르와이스 공단에 건설되는 총 26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 최대 석유화학 프랜트 단지를 짓는 것으로, 현대건설은 플랜트 시설 운영에 필요한 파이프 설치를 포함해 부두 및 매립, 수처리, 저장시설 등을 담당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약 44개월이다.

김중겸 사장은 "지난해 수주한 UAE 원전과 아부다비 통합가스개발 공사 등과 더불어 현지 플랜트 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가 전망된다"며 "그동안 현대건설이 시공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 성공적인 완공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애드녹 계열 타크리어사 사옥에서 진행된 계약 서명식에는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을 비롯해 애드녹의 라쉬드 석유화학본부장, 보르쥬사의 압둘라 아지즈 사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