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issue]이중근 부영 회장 역사서 '미명(未明) 36년 12,768일' 출판
[People issue]이중근 부영 회장 역사서 '미명(未明) 36년 12,768일' 출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5.11.2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술국치 부터 광복 전야까지 역사 그대로 기록
'6·25전쟁 1129일','광복 1775일'에 이은 3번째 역사서
▲ 부영그룹 이중근회장이 최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미명(未明) 36년 12,768일’출판 기념회를 열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일제강점기 36년의 생생한 역사서를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사진)은 최근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편년체 역사서 '미명(未明) 36년 12,768일' 출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책은 국내는 물론 아·태지역과 아프리카지역 국가에 이르기까지 교육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이 회장이 자신이 설립한 출판사 '우정문고'를 통해 출간했으며, '6·25전쟁 1129일', '광복 1775일'에 이은 3번째 역사서다.

'미명(未明) 36년 12,768일'은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에서 부터 1945년 8월 14일 광복 전야까지 12,768일간의 역사를 있었던 그대로 기록한 편년체에 사건을 나열하는 식의 우정체로 기술한 역사서이다.

▲ 이날 출판 기념회에서는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정운찬 前 국무총리, 이명호 부영그룹 고문, 최경희 이화여자대학교 총장, 김황식 前 국무총리, 손병두 호암재단 이사장, 이기수 前 고려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 개최됐다.

이 회장은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각각 출간한 '6·25전쟁 1129일'과 '광복 1775일'을 보급해 특히, 젊은 세대들이 우리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에 '미명(未明) 36년 12,768일'을 새로 출간해 대한민국의 역사 기록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6·25전쟁 1129일' 요약본은 현재까지 800만부 이상이 보급됐으며, 영문으로 번역돼 참전국과 참전용사 등 해외에 보급중에 있다.

이 회장은 “역사는 모순과 함께한다"면서 "목적을 위한 해석이 사실을 왜곡해서는 안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