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맏형 현대건설, 올 해외서 '마수걸이'
업계 맏형 현대건설, 올 해외서 '마수걸이'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1.01.05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4000만달러 규모...방글라데시 복합화력발전 공사’입맞춤

현대건설이 새해벽두부터 낭보가 전해져 기분좋은 출발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최근 방글라데시에서 미화 3억4000만 달러(원화 약 3700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 공사를 수주,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지난해에 이어 올해 해외수주 가속화를 위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이번 공사는 방글라데시 전력공사 EGCB에서 발주한 공사로,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Dhaka) 시내로부터 남동쪽 14km 지점에 위치한 하리푸르(Haripur) 지역에 36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가스터빈 1기+폐열회수 보일러 1기+스팀터빈 1기)를 건설하는 공사이다.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지난 2001년 완공한 하리푸르 365MW 복합화력발전소 1단계에 이은 2단계 공사이며 공사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29개월로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은 방글라데시에서의 발전소 시공 경험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수행중인 유사 공사의 우수한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방글라데시 시장 재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향후 방글라데시에서 발주 예정인 유사 공사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1994년 자무나 교량 공사를 시작으로 방글라데시에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발전․항만․교량 공사 등 다양한 공종에서 11건,  총 7억 5천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한 바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연간 해외수주액 110억 달러 달성이라는 신기원을 수립했는데, 올해에도 해외 신시장 개척을 통한 해외시장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여 올해 해외에서만 140억 달러의 공사를 수주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