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캄보디아에 신개념 수직형 정수처리 시설 구축
K-water, 캄보디아에 신개념 수직형 정수처리 시설 구축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7.08.3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이태영기자] K-water(사장 이학수)는 지난 30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캄보디아 지역개발부와 ‘수직형 정수처리 실증시설’을 구축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캄보디아의 대표적 휴양지인 카엡(KEP)州에 일일 용량 500㎥ 규모의 수직형 정수처리 시설을 2020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수직형 정수처리 시설은 막여과, 활성탄흡착 설비 등을 빌딩 건축과 같이 수직으로 배치하는 새로운 개념의 시설이다.

각각의 정수 설비를 층별로 배치하고 물을 끌어 올려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며 정수 과정을 거치는 방식으로, 기존 정수장 대비 시설 면적은 50% 줄일 수 있으며 에너지 효율성은 30% 향상되는 장점이 있다.

또한, 지상은 물론 지하에도 적용이 가능해 신도시나 산업단지 조성 시 다양한 형태로 설계할 수 있다.

기존의 정수장은 각각의 정수 설비와 물을 담아두는 저류조를 배치하기 위해 넓은 면적이 필요하며, 정수 과정마다 저류조에서 물을 끌어와 펌프 등에 의해 많은 에너지가 사용된다.

한편, K-water는 2014년 1월 충청북도 청주시에 일일 1000㎥ 처리 용량의 수직형 정수처리 실증시설을 준공해 검증을 완료했으며, 국제물협회(IWA)로부터 프로젝트혁신상을 수상해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다.

이 기술은 국토교통부의 물관리 연구사업을 통해 개발 중인 핵심기술이며, 협약은 연구사업 주관기관인 K-water와 협동기관인 우진건설(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이 공동 서명했다.

K-water 이학수 사장은 “캄보디아 진출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개발한 우수한 정수처리 기술이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로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향후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물 시장에 진출하는데 이번 민-관 협력이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