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7.18 수 14:36
> 뉴스 > 헤드라인 > 건설산업
     
7년만에 위용 드러낸 '장보고대교'...28일 개통
총 2511억원 투입... 완도~강진 전체 구간 잇는 육상 순환도로망 완성
2017년 11월 26일 (일) 10:50:11 권남기 기자 gnk@cenews.kr

[건설이코노미뉴스-권남기 기자]1000년전 해상왕 장보고가 주로 활동했다고 알려진 청해진(완도)과 강진을 잇는 장보고대교가 7년만에 위용을 드러낸다.

국토부에 따르면 오는 28일 개통되는 신지도~고금도 구간은 총 963억원을 투입해 지난 2010년부터 총 연장 4.3km를 건설해 왔으며, 이중 바다를 통과하는 1305km의 장보교대교는 사장교 형식의 해상교량으로 건설됐다.

지난 2005년 완도~신지도를 잇는 신지대교, 2007년 고금도~강진을 잇는 고금대교 개통에 이어 마지막으로 신지도 ~고금도 구간을 잇는 장보고대교가 개통되면서 총 2511억원을 투입해 착공 21년여 만에 완도에서 강진까지 전체 구간을 잇는 육상 순환도로망이 완성되는 것이다.

장보고대교를 이용할 경우 고금면에서 완도군청까지 차량으로 20분(18㎞)이면 도착할 수 있다. 개통 이전에 배를 이용(18㎞·37분 소요)하거나 강진 방면으로 우회(85㎞·80분 소요)할 때보다 시간 단축이 가능해졌다.

특히, 전체가 도서로만 형성된 완도군은 이번 도로 개통으로 육지와 섬, 섬과 섬 지역을 육상으로 이동할 수 있게 돼 인근 해남군, 강진군과 통합 생활권을 구축함으로써 지역 간 연계 발전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현식 국토부 간선도로과장은 “앞으로도 낙후 도서지역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도로를 연결해 나갈 계획이며, 현재 건설 중인 새천년대교, 제2남해대교 등도 명품 해상교량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남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르포]‘서희건설 덫’에 걸린 황계지
한전•전기공사업계, 유착비
[분양이슈]GS건설, '학세권+숲세권
[분양이슈] '황금라인 ‘7호선’ 역
[박길현 본부장의 '신기술 바로알기'
현대엔지니어링, SRT·KTX 동시
[분양이슈]현대건설, 몰세권+역세권+
20대 후반기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에
“북한 인프라·건설 시장 우리기업에
전문건설협회 서울시회, 회원사 건강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