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4.25 수 22:26
> 뉴스 > 종합뉴스 > 기업
     
'가스공사 강관' 입찰 담합한 제조사 무더기 적발
공정위, 현대제철 등 6개사에 과징금 부과•검찰 고발
2017년 12월 21일 (목) 12:53:42 권남기 기자 gnk@cenews.kr

[건설이코노미뉴스-권남기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발주한 강관 구매입찰에서 지속적으로 담합한 제조사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강관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동부인천스틸, 동양철관, 세아제강, 하이스틸, 현대제철, 휴스틸 등 6개사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921억6500만원 부과, 검찰 고발을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6개사들은 강관 구매 입찰에서 지난 2003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총 33건의 입찰에 참여하면서 사전에 낙찰 예정사, 투찰 가격, 낙찰 물량의 배분을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스공사가 2000년대 초반부터 가스 주배관 공사를 확대하면서 다량의 강관 구매 입찰을 실시하자, 6개사는 최저가 낙찰제에 따른 저가 수주 방지와 균등하고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위해 담합에 합의했다.

6개 강관 제조사들은 입찰 당일 낙찰 예정사로 합의된 사업자가 들러리 사업자들에게 투찰 가격을 알려줬고, 들러리 사업자들은 낙찰 예정사가 알려준 가격대로 투찰했다.
 
입찰담합에 적발된 6개사는 ▲동부인천스틸(23억8800만원) ▲동양철관(214억4400만원) ▲세아제강(310억6800만원) ▲하이스틸(45억1500만원) ▲현대제철(256억900만원) ▲휴스틸(71억4100만원) 등이며 총 921억65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으며 이들 모두 검찰에 고발 조치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가스공사의 강관 구매 입찰에서 사업자들이 사전에 낙찰사와 들러리를 정하고 물량 배분을 합의한 행위를 적발해 장기간의 고질적인 담합 관행을 시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공정위는 앞으로도 공공입찰 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담합을 적발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다.
 

권남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독 1보]‘대림 e편한세상 용인
도공,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 팔 걷
[파워“人”터뷰]‘群鷄一鶴’ 국방시설
코레일 서울본부, 터널 화재 대비 소
[e-사람]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 "
통영시VS전문시공업계 "일괄발주 놓고
김종갑 한전 신임 사장…"수익성 개선
[e-의원칼럼]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
"교통비 30% 줄여주는 광역알뜰교통
현대엔지니어링, 태국서 대규모 '잭팟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