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2.22 목 16:09
> 뉴스 > 종합뉴스 | 포토뉴스
     
도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남한산성 터널 ‘첫 발파’
터널 굴착공사 시 발파 진동 최소화 노력
지하수 오염방지 등 친환경 공법 적용
2018년 02월 13일 (화) 15:47:45 이태영 기자 young@cenews.kr
   
▲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이 남한산성터널 발파 기념식에서 대림산업 등 협력업체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이태영기자] 서울과 세종시를 연결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공사가 2024년 개통을 위해 순항중이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12일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을 비롯한 업계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인 성남시 중원구에서 첫 발파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 착공된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 연장 8.3km로 11km인 서울-양양 고속도로 인제터널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특히, 이번 터널 굴착공사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반영해 공사 시 발생하는 진동을 최소화하고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는 등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터널 입구는 남한산성의 ‘지화문’과 ‘수어장대’를 형상화해 디자인하고 터널 내부는 졸음방지용 경관 조명, 첨단 환기시설 등 각종 안전시설을 갖추게 된다.

한편,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지난해 7월 민자사업에서 도로공사가 시행하는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이 전환됐으며, 도로공사는 민자대비 1년 6개월 단축된 2024년 6월 전구간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총사업비 8.1조원을 들여 왕복 6차로, 연장 130.2km의 규모로 지어진다.

완공되면 주중에도 만성적인 교통정체가 발생하고 있는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속도도 약 10km/h 증가해 통행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통행시간도 평일 108분, 주말 129분에서 70분대로 단축돼 지역간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은 “남한산성터널은 친환경 공법을 적용해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현장관계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유
현대건설, 지진대비 안전설계 도입한
도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남한산성
승강기안전공단, 설맞이 사회공헌활동
[e-사람]한철기 국방시설본부장 "청
[이제는 IoT시대] 솔루엠, 주방
LH, 올해 9조2000억 규모 공사
[인사] 국토교통부
농어촌공사, 설 맞아 지역 전통시장
[상생협력 앞장선 기업]부영, 설 맞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