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대만서 9098억 규모 전동차 사업 수주
현대로템, 대만서 9098억 규모 전동차 사업 수주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8.06.0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외선 전동차 520량...‘대만 시장 역대 최대 발주 물량’
19년 만의 대만 철도시장 재진출…추가 사업 수주 기대
▲ 현대로템이 수주한 대만 철도관리국 교외선 전동차 실외 조감도.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현대로템이 1조원에 가까운 대규모 전동차 사업을 수주하며 19년 만에 대만 시장에 재진출했다.

현대로템은 대만 철도청(TRA)에서 발주한 9098억원 규모의 교외선 전동차 520량 납품 사업을 수주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대만 시장에서 발주된 철도차량 사업 중 역대 최대규모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전동차는 대만 전역에 배치돼 운행될 예정이며, 520량 전량 창원공장에서 생산돼 2024년까지 모두 납품된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지난 1999년 수주한 철도청 전동차 56량에 이어 19년 만에 대만 철도시장에 다시 진출하게 됐다.

대만은 최근 노후 철도 인프라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며 앞으로 8년간 약 35조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등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며, 이번 사업은 이러한 투자 계획의 첫 사업으로서 주목 받고 있다.

그동안 대만 시장은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과 일본 기업들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 현대로템의 사업 수주가 상당히 어려웠던 곳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19년간 대만 시장 진출을 위해 2011년 대중시 녹선 경전철 E&M 38량 사업, 2015년 신북시 삼앵선 경전철 E&M 58량 사업 등 각종 입찰에 참여했으나 매번 유럽과 일본 경쟁사들에게 자리를 내줘야만 했다.

그러나 이번 수주전에서 현대로템은 철저한 현장조사를 통한 고품질 차량을 제안해 대규모 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대만 시장에서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로템은 차량 내 좌석 등받이가 낮아 불편하다는 승객들의 의견 및 시승기를 반영해 좌석 상단에 헤드레스트 설치를 제안했으며, 대차, 제동장치 등 주요 핵심부품에 대한 품질보증 기간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는 등 승객과 시행청의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었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교외선 전동차는 10량 1편성으로 구성되며, 운행속도는 130km/h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열차 종합 관리 시스템인 TCMS(Train Control and Monitoring System)가 적용돼 고효율 운행 패턴 분석 및 에너지 저감 운전이 가능하며, 차량기지에서 차량 상태 및 고장 정보를 자동으로 분석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또 충전용 콘센트 및 USB 포트,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신선한 공기를 자동 공급하는 공조장치, 차량의 승차장 정차 시 에어컨 소음 일시 감소 기능 등 편의사항도 대폭 적용해 승객들이 편리하고 쾌적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철저한 시장분석을 통해 19년만에 대만 시장 재진출에 성공했다”며 “시행청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전동차를 납품해 추가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1973년 화차 30량을 수주하며 대만 시장에 첫 진출한 이래 전동차 400량 및 객차 336량 등 총 766량을 대만에 납품했으며 이번 수주까지 합쳐 총 1286량의 철도차량을 수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