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매장 1호점’ 개장
도로공사,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매장 1호점’ 개장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8.08.0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휴게소…‘㈜경주제과’ 매장 입점
▲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지난 8일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방향)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1호점인 ‘㈜경주제과’ 매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8일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방향)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1호점인 ‘㈜경주제과’ 매장을 개장했다고 최근 밝혔다.

공사는 이번에 개장된 1호점을 시범운영한 후, 올 연말까지 전국 거점별 주요 휴게소 10곳에 사회적 기업 매장을 확대 도입하기로 했다.

취약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공사에 따르면 그 동안 공공구매 등을 통해 사회적 기업을 간접적으로 지원했으나, 앞으로는 휴게소에 직접 사회적 기업을 유치해 판로 확대, 고용창출 등을 통해 기업의 자립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회적 기업 매장 개장으로 저소득 노약자, 여성 가장, 지역 귀향주민 등 취약계층 4명이 새롭게 일자리를 얻게 된다. 주말과 휴가철 성수기에는 자활세대 청소년들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하고, 운영수익의 절반 이상을 종사원 복지향상과 지역사회 기부에 활용한다. 당일 판매 후 남은 빵, 과자류는 인근 복지시설에 기부할 계획이다.

한편 문경(양평)휴게소에 입점하는 ㈜경주제과는 경주 특산물인 경주빵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장애인, 노약자, 여성 등 취약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 사회적 기업 인증을 받았다.

경주제과 이상운 사장은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이 입점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며, “도로공사에서 좋은 기회를 제공해 감사하다. 1호점인 우리매장이 꼭 성공해서 다른 사회적 기업도 휴게소에 많이 입점했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강래 사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사회적 기업과 지역주민, 도공이 더불어 상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