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의원, 고속도로 휴게소 심장충격기 설치 의무화 추진
김철민 의원, 고속도로 휴게소 심장충격기 설치 의무화 추진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11.2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고속도로 휴게소에 자동심장충격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내용의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29일 김철민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법상 일정 규모 이상의 공동주택 및 다중이용시설에는 심폐소생을 위한 응급장비 구비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고속도로 휴게소는 포함돼 있지 않다. 이에 개정안은 고속도로 휴게소에 응급장비 구비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실제로 전국 195개의 고속도로 휴게소 중 26개의 휴게소에 자동심장충격기가 설치되지 않아 응급상황이 발생한 경우에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다.

김철민 의원은 지난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고속도로 휴게소에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철민 의원은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6년 급성심정지 환자는 3만여명으로 2006년보다 50%이상 증가했고, 급성심정지 사고가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곳이 도로와 고속도로이다”며“개정안이 통과되면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대처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