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무주택서민 주거안정 위한 '매입임대사업용 주택' 매입
LH, 무주택서민 주거안정 위한 '매입임대사업용 주택' 매입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9.01.0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전국 12개 지역본부에서 매입임대주택사업을 위한 다가구주택 등 매입 접수를 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매입임대사업은 도심의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LH가 매입해 수리, 도배를 통해 깨끗한 집으로 탈바꿈시킨 후 생계·의료급자, 보호대상한부모가족, 장애인과 청년, 신혼부부 등 소득이 낮은 무주택 서민에게 시중 임대료의 30% 수준으로 임대하는 사업이다.

매입임대주택은 대중교통 여건이 좋은 도심에 위치하고, 임대료와 관리비가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여 최소의 주거비로 기존 생활권에 계속 거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H는 2004년부터 작년까지 총 9만3000가구의 매입임대주택을 주거취약계층에 공급했으며, 작년부터는 주거가 열악한 신혼부부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혼부부용 매입임대주택도 공급하고 있다.

매입지역은 수도권 및 5개 광역시, 지방도시 등 전국을 대상으로 하며, 매입주택은 '건축법시행령'에 의한 다가구주택, 공동주택(다세대, 연립주택, 도시형생활주택, 오피스텔, 아파트 등) 중 사업목적에 적합한 주택이다. 공동주택은 호당 전용면적 85㎡이하의 주택에 한하여 매입가격 및 관리비 부담수준 등을 고려해 매입한다.

제출 서류는 기존 8개에서 4개(건축물대장, 건축물현황도, 토지대장, 토지이용계획확인서)로 대폭 간소화되었으며, 신청 시 본인 확인을 위한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매도 희망주택의 소재지, 건물유형, 사용승인일, 세대수 등 기본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다만 임대수요와 매입가격, 관리비 부담수준 등을 고려하여 동 단위로 매입하기 때문에 LH 지역본부별로 매입대상 주택이 다를 수 있고, 주택 노후 정도에 따라 제출 서류가 추가될 수 있으니 신청 전 공고문을 살펴 볼 필요가 있다.

올해부터는 우편 또는 방문접수 뿐만 아니라, 새롭게 선보이는 ‘온라인 주택매도 신청시스템’을 통해 편리하게 주택 매도 신청을 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방법은 LH 홈페이지(www.lh.or.kr) 전면의 ‘주택매입’ 배너 클릭 후 ‘매입 공고문’ 화면에서 소유 주택 관할 지역본부의 공고문을 확인하고, ‘주택매도 신청하기’ 버튼을 클릭해 안내에 따라 매도 신청하면 된다.

기존 우편 또는 방문 접수방법은 LH 홈페이지의 매입신청서를 작성해 LH 지역본부에 접수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2월 8일까지이다.

매도 신청된 주택은 LH가 생활편의성 등 입지여건과 건물노후 정도 등 주택 상태, 권리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현장실태조사를 통해 매입대상주택을 선정하며, 매입가격(감정평가금액)과 매입 조건 등에 대해 매도자가 동의하면 계약을 체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