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3차원 공간정보시대] 이지스, 서울 상수도 지하시설물 3D지도 구축
[이제는 3차원 공간정보시대] 이지스, 서울 상수도 지하시설물 3D지도 구축
  • 이태영
  • 승인 2019.04.1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WebGL방식 적용…지하·지상 원스톱 시스템 선봬

보광배수지·뚝도아리수정수센터, 구조물 및 기전설비 3차원 모델링
상수도 지하시설물 3차원 서비스화면.
상수도 지하시설물 3차원 서비스화면.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서울시 상수도시설물 등 지하시설물에 대한 3차원 입체지도가 국내 최초로 구축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로써 지하 시설물 관리는 물론, 시민 안전을 위한 관로사고 예방 등 공간정보의 활용도가 늘어날 전망이다.

3차원 공간정보 플랫폼 전문기업 이지스(김성호 대표)는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의 실내·외 공간정보 약 7만4000㎥의 3차원 실내·외 공간정보 구축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지스는 지하시설물의 평면적인 2D도면을 입체적으로 모델링하고 실내·외 촬영을 매핑한 후 결과물을 지도에 적용해 실제로 현장에 가지 않고도 속속들이 내부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검색시 기존 웹과는 달리 액티브 액스(ActiveX)를 내려 받지 않는 웹 지엘(WebGL) 방식 적용해 3차원 서비스를 보다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지스는 지난 2017년부터 2차원 공간정보데이터를 속성과 연결해 완벽한 실내·외 3차원 모델링을 구축하고, 구조물 및 기전설비자료의 데이터베이스화를 완료했다.

특히 지하시설물과 함께 3차원으로 가시화를 진행해 단면도, 경사도, 경사향 등 타 시설물의 공간분석 기능제공과 유지보수, 안전점검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번 서비스 구축으로 상수도 관로의 물 흐름방향을 확인하고 영역바운드리을 통해 지하시설물을 볼 수 있다. 평균속도도 1초~5초내로 빨라졌다.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 시설물3D투시도 및 전경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 시설물3D투시도 및 전경

아울러 서울시 3차원 상수도 지하시설물 GIS시스템과 국토교통부 브이월드에서 공간정보 서비스 호환이 가능하며, 모델의 세밀도가 높은 LOD3이상으로 제작된 것도 특징이다.

김성호 이지스 대표는 “3차원공간정보 기술은 입방 미터의 공간을 케이크 같이 잘라서 그 안을 들여다보는 것과 같다”며 “시설물 관리와 같은 공간기반 데이터 융복합 기술은 기후 환경요소, 부동산 가치정보, 재해재난요소관리 등 공간을 관리하는 디지털트윈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는 노후화된 도시 지하시설물 관리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제정된 지하안전관리특별법 시행에 따라 기존 CAD 및 준공도면으로 관리해온 배수지 100곳, 정수장 6개소 등 주요시설물의 3차원 구축사업을 오는 2027년 완료 목표로 추진 중이다.

서울시 정은화 상수도사업본부 주무관은 “서울 시민의 안전과 각종 관로사고 예방을 위해 타 지하 관로의 인접거리 및 영향도 분석 등 지하시설물에 대한 3차원 서비스가 많은 도움되고 있다”면서, “국내 최초로 3D지도로 구축된 보광배수지, 뚝도아리수정수센터에 5종 지하 관로인 상수도, 전기, 가스, 통신, 난방, 송유관데 대한 연계 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3차원 구축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