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발표 후 관망세↑...서울∙신도시 ‘뒷걸음질’
3기신도시 발표 후 관망세↑...서울∙신도시 ‘뒷걸음질’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9.05.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재건축 0.02%, 5주 연속 올랐으나 상승률은 ‘뚝’

 

[건설이코노미뉴스]지난주 정부가 3기신도시 5만8000가구와 서울 도심에서 1만가구의 추가 공급계획을 발표한 후 수요자 관망세가 심화된 분위기다.

공급 정책 발표 후 서울과 신도시를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가격이 소폭이지만 하락폭이 더 커지는 모습이다. 서울 재건축도 송파구 재건축 가격이 다시금 마이너스(-0.12%)로 전환되면서 상승폭이 크게 축소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2% 떨어져 26주 연속 하락했다. 특히 이번 주에는 지난해 서울 집값 상승을 이끌었던 마포(-0.35%)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재건축은 0.02% 변동률로 5주 연속 올랐지만 전주(0.09%) 대비로는 부진한 수치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0.03% 하락해 낙폭이 커졌고 경기ㆍ인천 매매가격은 -0.01% 변동률로 지난주와 동일했다.

한편 전세가격도 마이너스 추세가 계속 이어졌으며 서울이 0.01%, 신도시가 0.03%, 경기ㆍ인천이 0.05%씩 각각 떨어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최근 서울 재건축의 상승 반전으로 바닥을 다진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감지됐지만, 정부의 3기신도시와 서울 도심에서의 공급 확대 발표 이후 분위기 반전이 어려워진 상황이다"면서 "정부가 발표한 공급확대 정책으로 관망세가 심화될 가능성이 높고, 입주물량 증가로 수도권 전세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수요자가 내 집 마련을 서두를 필요도 없는 상황이다. 특히 서울 강북권 시세 상승을 이끌며 상징성이 높던 마포구의 하락세는 서울 비강남권 일대에 추가적인 실망 매물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