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신입사원, 장애우 돕기 봉사활동 펼쳐
쌍용건설 신입사원, 장애우 돕기 봉사활동 펼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7.2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마을 방문
쌍용건설 신입사원들이 봉사활동을 마친 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마을 앞에서 사랑의 하트를 표현하고 있는 모습.
쌍용건설 신입사원들이 봉사활동을 마친 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마을 앞에서 사랑의 하트를 표현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은 이달 채용된 대졸 신입사원 17명이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신월리에 위치한 중증 장애우들을 위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사랑마을로 봉사활동을 다녀왔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쌍용건설 신입사원들이 사회 초년생으로서 어려운 이웃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치열한 경쟁을 뚫고 회사에 입사한 것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신입사원들은 뇌질환과 지체 장애 등을 앓고 있는 장애우들을 위해 식사와 목욕, 마사지 및 재활운동 등을 보조하는 도우미 역할을 수행했다.

봉사에 참여한 신입사원 장세련(24) 씨는 “봉사를 하러 왔지만 오히려 장애우들이 배려하는 모습을 보고, 더 많은 것을 배워갈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서영태(29) 씨는 “앞으로도 회사의 일원이자 사회 구성원으로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채용된 쌍용건설 신입사원들은 지난 1일부터 25일까지 4주간 사내 교육을 마친 후 국내외 현장에 배치돼 최대 3개월 간 현장 실무 연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쌍용건설은 2015년 이후 글로벌 건설명가의 주역으로 성장할 신입사원을 매년 채용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