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국제철도연맹 대상 철도공공성 연수 성료
코레일, 국제철도연맹 대상 철도공공성 연수 성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9.2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IC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회원 기관 대상 연수 진행

 

[건설이코노미뉴스] 코레일(사장 손병석)이 2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제철도연맹(UIC) 철도공공성 연수과정’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UIC(International Union of Railways)는, 국제철도연맹의 약자로 철도에 대한 표준화, 국제열차 운행 추진, 철도 운영에 대한 지원, 기술공유를 하는 국제단체이다.  

이번 연수는 한국철도와 유럽철도의 철도공공성에 대한 주제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UIC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4개 회원기관 27명을 대상으로 열렸다.

철도공공성 벤치마킹을 위한 전문가 강의와 토론, 서울역, 인재개발원 등의 현장실습과 관제센터, KTX 차량기지 시찰 등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코레일은 2009년부터 11차례에 걸쳐 28개국 170여명을 대상으로 UIC 연수과정을 진행해 왔다.

최근 UIC 아·태 지역 사전 총회에서 코레일이 진행하기로 결정된 2020년 연수는 철도 IT분야에 대한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 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5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손병석 사장이 올레그 벨로제로프 러시아철도공사(RZD) 사장과 만나 대륙철도 진출의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협의하는 등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 UIC 회원국과의 연수뿐 아니라 상호교류 기회를 계속 늘려가 다가오는 대륙철도 시대를 차분히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