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리모델링 최강자 등극…수주 실적 1만 가구 돌파
쌍용건설, 리모델링 최강자 등극…수주 실적 1만 가구 돌파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9.3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답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최종 선정
신답 극동 리모델링 조감도
신답 극동 리모델링 조감도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쌍용건설(대표이사 김석준)은 최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5, 신답역 인근에 위치한 15층 2개동 225가구 규모의 신답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개최된 신답극동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175명 중 151명의 찬성표를 확보해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1987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1개 동을 신축해 기존 건물에 붙이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15층 2개동이 지하 3층~15층 2개 동으로 변모된다.

이에 따라 기존 225가구는 254가구로 늘어나며, 증가된 29가구는 모두 일반 분양돼 조합원들의 분담금도 줄어든다.

또한 지하 3층까지 주차장이 신설돼 주차대수가 103대에서 314대로 3배 이상 확대되고, 최상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청계천 조망 스카이커뮤니티가 조성될 계획이다. 일부 가구에는 세대분리형 평면을 적용해 임대수익도 거둘 수 있다.

각 가구별 전용면적도 ▲105.59㎡(32형)→122.7㎡(37형) ▲71.28㎡(22형)→91.24㎡(28형) ▲67.95㎡(21형)→86.98㎡(26형) ▲53.1㎡(16형)→67.97㎡(21형) ▲46.53㎡(14형)→59.56㎡(18형)로 확대되는 등 약 20~30%까지 늘어난다.

이와 관련해 신답극동아파트 리모델링조합 장승렬(49) 조합장은 “당초 수직증축도 고려했지만 안전진단만 2번을 거치는 등 사업시기가 길어 신속한 주거환경 개선 차원에서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선택했다”며, “입주민들이 중요한 결단을 내린 만큼 쌍용건설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통해 역세권 명품 아파트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국내 단지전체 리모델링 1~4호 준공을 포함한 누적 수주실적이 1만 가구를 돌파하는 등 업계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며 “업계 최초의 엘리베이터 지하 연장과 지하 2층 주차장 신설, 2개층 수직증축 성공 및 댐퍼를 통한 내진보강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1기 신도시, 한강변, 역세권 등 입지가 우수한 단지 리모델링 수주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