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협회, 국내 기업 해외진출 지원 업무협약 체결
한국철도협회, 국내 기업 해외진출 지원 업무협약 체결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10.1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등 5개 공공기관 '해외진출지원 협의체’ 구성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왼쪽 3번째), 한국철도협회 김상균 회장(왼쪽 2번째), 한국철도공사 손병석 사장(왼쪽 4번째),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나희승 원장(왼쪽 1번째),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허경구 사장(왼쪽 5번째)이 철도시설공단 본사에서 철도산업 해외진출지원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왼쪽 3번째), 한국철도협회 김상균 회장(왼쪽 2번째), 한국철도공사 손병석 사장(왼쪽 4번째),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나희승 원장(왼쪽 1번째),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허경구 사장(왼쪽 5번째)이 철도시설공단 본사에서 철도산업 해외진출지원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협회는 16일 철도시설공단 대전 본사에서 5개 공공기관이 ‘해외진출지원 협의체’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의체 구성원은 한국 철도산업을 이끌어 온 한국철도협회,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 협회장 겸임),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의 4개 기관과 국내기업의 해외인프라 건설사업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허경구)가 참여하고 있어 철도 투자개발ㆍR&Dㆍ건설ㆍ운영 등을 총망라한 'Korea Dream Team'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협의체 기관들은 ▲국내 철도산업 해외진출 기반 조성 ▲국내 기업의 해외 신규시장 진출 지원 ▲해외진출 유망 프로젝트 발굴 등에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해외철도사업은 단순도급형에서 개발자가 설계ㆍ금융조달ㆍ건설ㆍ운영 등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하는 투자개발형으로 전환됐고, 일본ㆍ중국 등 경쟁국들은 정부가 민간의 해외수주를 적극 지원하는 국가대항전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협의체 구성으로 투자개발형 해외사업에 공공기관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수주 활동에 큰 도움을 줌으로써 한국 철도산업이 세계철도 시장의 한 축이 되기 위한 디딤돌을 놓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협의체 구성과 협약체결을 실질적으로 지원해온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국내 철도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상균 한국철도협회 회장은 “국내 투자․고용 등 내수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구성된 철도 해외진출 협의체는 우리 기업의 수주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민간 기업과 협업을 통해 G2G 및 투자개발형 해외철도사업 발굴 및 입찰 공동참여 등 다양한 방면에서 교류·협력해 해외철도사업 수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