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영남본부, 지하시설물 주변 지반 안전점검 시행
철도공단 영남본부, 지하시설물 주변 지반 안전점검 시행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11.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반 침하 없는 안전한 철도환경 만들기에 앞장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인희)는 철도 지하시설물 주변 지반 침하(싱크홀) 여부 및 균열 등을 예방하기 위해 45개소에 대해 안전점검을 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대상은 영남본부 소관 철도(선로) 및 도로 아래에 설치된 지하차도, 터널 및 지하역사 등 주변 지반에 대해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집중점검을 시행했다.
 
특히 지하시설물 주변 지반의 침하 여부 및 균열정도 등을 면밀히 점검했으며, 종합상태를 등급화한 결과 전 개소가 ‘양호’한 상태로 파악됐다.
 
이인희 영남본부장은 “최근 도심지를 중심으로 지반 침하(싱크홀)가 늘어나면서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우려가 높다”며 “앞으로도 철도시설관리자로서 정기적이고 면밀한 점검을 통해 국민들께 더욱 안전한 철도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