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협, 엔지니어링 기업 수익성 악화…“제도 선진화 시급하다”
엔협, 엔지니어링 기업 수익성 악화…“제도 선진화 시급하다”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1.2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영업이익률 4.0%에 머물러…E&C사 간 양극화 심화
기술 중심 낙찰제 실시, QBS방식·실비정산방식 채택해야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지난해 엔지니어링 기업의 수익성이 감소하면서 경영악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재완) 정책연구실은 국내 엔지니어링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2018년의 경영성과와 직원 생산성을 분석한 ‘엔지니어링사의 경영성과 및 생산성 분석’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협회는 2년 연속 경영실적을 공개한 엔지니어링전업사 1407개사를 포함해 총 1952개사의 동일기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2018년 엔지니어링전업사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4.0%로 전체산업(5.6%) 및 엔지니어링을 겸업하는 건설사인 E&C기업(6.6%)보다 낮았다. 엔지니어링전업사는 건설과 비건설 부문 모두 수익성이 악화됐고, 특히 매출 10억원 미만 소기업은 영업이익률이 1%대로 더 악화됐다.

엔지니어링전업사와 E&C사 간 업체당 경영성과를 비교한 결과 양 산업 간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엔지니어링전업사의 업체당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0.5% 감소, 순이익은 25.4% 감소한 반면, E&C기업의 업체당 영업이익 및 순이익은 각각 19.6%, 27.3%씩 증가했다.

엔지니어링전업사 기술부문별로는 건설부문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13.8%, 14.8% 감소했고, 비건설부문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7.5%, 36.8% 감소했다.

엔지니어링전업사의 업체당 영업이익은 매출 10억원 미만 소기업이 73.6%, 매출 10억∼300억원 이하 기업 및 300억원 초과기업의 영업이익은 각각 18.3%, 18.8%씩 감소했다.

직원 1인당 생산성에서도 차이가 매우 컸다. 엔지니어링전업사의 2018년 1인당 매출액은 1.3억원, 영업이익은 500만원, 순이익은 410만원으로 나타났다. E&C사의 2018년 1인당 매출액은 10억3000만원, 영업이익은 6790만원, 순이익은 2400만원으로 나타나, 엔지니어링전업사 대비 E&C사의 1인당 매출액은 8.1배, 영업이익은 13.6배, 순이익은 5.9배에 달했다.

엔지니어링전업사의 1인당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건설기술부문이 각각 450만원 및 390만원으로, 비건설기술부문이 각각 590만원 및 440만원이었다. 기업규모로는 매출 10억∼300억원 이하 기업이 300억원 초과기업보다 1인당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컸다.

엔지니어링전업사의 직원수는 경기불황에도 947명(7만3151명→7만4098명) 늘어났으나, E&C기업은 이익 증가에도 대기업(매출액 300억원 초과)의 해고증가 등으로 2495명이 줄어 전체 E&C기업에서 1968명(10만9616명→10만7648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고서 분석결과, E&C기업과는 달리 2018년 엔지니어링전업사의 수익성과 직원 생산성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 특성상 엔지니어링전업사와 E&C기업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을 매출로는 비교하기 어려우나 재무 레버리지 등의 요인을 고려하더라도 1인당 영업이익 및 순이익이 양 업종 간 차이가 큰 것은 제도와 구조적인 문제 외에는 설명이 어렵다는 지적이다.

보고서는 경영악화 원인으로 수요(발주)는 감소하나 공급(엔지니어링 사업자)이 증가하는 특수한 공급과잉 현상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데 기인한다고 밝혔다.

주요 이유로는 ▲엔지니어링 사업자 신고요건이 계속 완화돼 엔지니어링 산업의 진입장벽이 낮아져 창업이 크게 증가 ▲낙찰제도의 기술변별력 부족으로 한계기업이 시장에서 퇴출되지 않고 덤핑 투찰로 시장 교란 ▲저가와 운에 의해 낙찰자가 결정되는 적격심사제도로 낙찰확률을 높이기 위한 페이퍼컴퍼니 증가 ▲비상장기업에 대한 엄격한 M&A 및 가업승계 요건으로 엔지니어링 기업의 출구전략 사실상 봉쇄 ▲엔지니어링의 창의적 가치에 대한 인식부족으로 시공의 저가경쟁 낙찰제를 준용하고, 시공 중심 정책과 턴키발주 증가로 시공의 하청화가 되면서 대가가 낮아지고 불공정거래가 증가한 점을 꼽았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엔지니어링 기업의 경영개선과 기술발전을 위해 국내의 엔지니어링 제도를 선진화하고 산업구조를 개선해 경기불황 → 공급과잉 → 저가수주 → 경영악화 및 기술발전 후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기술 중심의 낙찰제를 실시하고, 궁극적으로 미국 등과 같이 기술력만으로 엔지니어링 낙찰자를 결정하는 QBS방식과 실비정산방식을 채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엔지니어링 기업에 대한 가업승계 및 비상장기업 M&A에 대한 세제혜택 요건 완화 등으로 산업구조 개선을 적극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