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협회, ‘이라크 사태 관련 기업 간담회’ 개최
해외건설협회, ‘이라크 사태 관련 기업 간담회’ 개최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1.14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해외건설협회(회장 이건기)는 미-이란 갈등으로 인해 급변하는 중동정세를 파악하고 향후 우리기업의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13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최근 이라크 사태 관련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이란혁명수비대 사령관(솔레이마니)이 미국의 공습으로 사망한 이후, 이라크를 비롯해 중동의 정세 불안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前이라크 대사를 역임한 송웅엽 KOICA 이사가 최근 이라크를 포함한 중동정세와 향후 전망에 대해 분석하고, 뒤이어 참석 기관·기업들이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 수립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한편, 협회는 최근 이라크 사태에 긴밀히 대응하기 위해 지난 6일부터 ‘이라크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현장의 우리국민 안전을 위해 매일 정부와 긴밀히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