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eople]한성희 포스코건설 CEO "경영 리더십" 두각
[e-People]한성희 포스코건설 CEO "경영 리더십" 두각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3.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3개월 말레이시아에 5.5억불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낭보'

 

[건설이코노미뉴스] 포스코건설 한성희<사진> 신임 사장 취임 3개월 만에 해외에서 잭팟이 터져 '경영 리더십'이 두각을 내고 있다.

이미 이번 프로젝트는 2018년 우선협상자로 선정되기 했으나, 최근 본계약 체결까지 한 사장의 몫도 빼놓을 수 없다는 업계의 호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서 5억5000만 달러(한화 6611억원)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낭보가 울렸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최대 공업지역인 셀랑고르 주(州)에 있는 풀라우인다 섬에 조성되는 1200MW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복합화력발전소는 말레이시아 디벨로퍼인 테드맥스(Tadmax), 셀란고르 州 정부 산하의 투자회사인 월드와이드(Worldwide) 그리고 한국전력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발전소가 완공되면 현지 인구 약 백만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어, 매년 4%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말레이시아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8년 11월 일본 미쓰비시 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멘스 등 글로벌기업들과의 경쟁에서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며 EPC(설계·구매·시공)사업을 일괄 수행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중남미 등 해외에서 수행한 다수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주에 성공했다”며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수주한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최근 정부의 신남방정책으로 경제 협력을 맺고 있는 동남아 국가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페루 칼파·칠카우노·푸에르토 브라보와 태국 방착, 파나마 콜론 등과 국내 인천, 양주, 안산, 춘천, 신평택 등에서 발전소 시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