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경기도 공공개발사업에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수자원공사, 경기도 공공개발사업에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6.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광명시·시흥시·경기도시공사 등과 업무협약 체결
친환경단지 조성 업무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광명을),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친환경단지 조성 업무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광명을),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삼성서울병원에 이어 경기도 공공개발 사업에도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에 나섰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광명시(시장 박승원), 시흥시(시장 임병택),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와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경기도청에서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일원에 조성 중인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2024년 완공 예정)’를 시작으로 향후 경기도 내 공공개발사업에 광역원수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공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상호협력하기로 함에 따라 이뤄졌다.

이곳에 공급될 수열에너지 물량은 산업단지 분양상황에 따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수열에너지 냉난방 설비용량은 조성될 산업단지 인근의 광역관로 원수의 50%(37만톤/일)만 사용해도 냉·난방 설비용량 2만6000RT(냉동톤)를 입주기업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이를 통해 매년 약 8.9만MWh의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약 2.2만톤 감축 등 환경개선 효과가 나타난다. 또한, 냉각탑 제거로 도심의 열섬현상 해소에 기여하고 연간 23만 톤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

이번 경기도 수열에너지 공급은 도시 공공개발사업과 연계해 계획단계부터 접근했기 때문에 기존 도심 내 개별 건축물에 비해 손쉽게 수열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그간 개별 건축물에 대한 수열에너지 공급은 도로 등 기반시설 지하에 매설된 각종 설비(통신장비, 우수관 등)로 인해 공급이 쉽지 않았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도시 개발 시 수열에너지 공급, 대규모 공업용수 수요처인 신규 산업단지 수열에너지 우선활용 유도, 집단에너지 공급기관과 공동개발 협력 등 새로운 방식으로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장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수열에너지는 경제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풀어내는 그린뉴딜의 모범적 대안”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를 저감 할 수 있는 수열에너지의 확대·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