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택관리 협력업체와 상생간담회 개최
LH, 주택관리 협력업체와 상생간담회 개최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0.06.06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방안 및 주택관리 개선방향 논의
지난 4일 LH 오리사옥에서 개최된 ‘주택관리 협력업체 상생간담회’에서 변창흠 LH 사장과 참석자들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일 LH 오리사옥에서 개최된 ‘주택관리 협력업체 상생간담회’에서 변창흠 LH 사장과 참석자들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ㆍ사장 변창흠)는 지난 4일 LH 오리사옥에서 대화와 소통을 통한 코로나19 극복 및 협업체계 강화를 위해 ‘주택관리 협력업체 상생간담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맞서 적극적인 방역활동을 통해 300만 LH 입주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관리업체의 노고에 감사하고, 경비원 폭행 등 공동주택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사건·사고 방지 및 LH 공공임대 주택관리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관련 확산사례 및 LH 대응방안 공유 △집단감염 방지를 위한 방역 및 예방활동 지속 △LH 주택관리제도 및 상생협력 개선방향 모색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아울러, ‘주택관리 현장 개인정보 관리, 인권보호 및 갑질방지’를 주제로 이기남 한국주택관리연구원 전임교수의 특강이 진행됐으며, 관리업체가 현장에서 겪는 고충·건의사항 및 이에 대한 개선방안 등에 대한 토론도 함께 이뤄져 의미를 더했다.

LH는 수도권 소재 위탁관리업체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전국 각 권역별 관리업체들과의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임대주택 200만가구 시대를 대비해 주택관리 역량을 제고하고 관리업체와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위탁관리업체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국가 위기상황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고, LH 공공임대 주택관리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LH는 앞으로도 입주민이 최상의 주거복지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